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이모저모

연구실 이모저모

<카페일지> 선물, present, 보시 ...

게시물 정보

작성자 이승현 작성일21-06-11 16:32 조회348회 댓글4건

본문


안녕하세요. 카페 매니저 이승현입니다.


제가 화엄경 세미나를 하고 있을 때였어요.(지금은 하고있지 않습니다.)

보시에 대해서 이야기가 나왔는데요.


보시를 하는데 가장 중요한 건 상대방에게 "받아주세요~"

라는 마음으로 하는거라고 합니다.

그 사람의 인연조건을 보고

받지 않을 수 없는 선물을 하는게 보시라고 했어요.

그냥 무작정 주는게 아니라요.


주는 사람을 얘기했으면 반대편도 봐야겠죠?

받는 사람의 태도도 얘기했습니다.

혹시라도 주는 사람이 다른 꿍꿍이가 있어서 주더라도

받는 사람이 잘 받아서 좋은데 쓰면

그 사람이 최고의 보시를 하게 된 거라구요.


학인분들께서는 선물을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제 보시는 아직 먹을거 사주는 수준에 머물러있습니다.

그냥 알바에 쩔어서 온 친구에게 두유하나 사주는 정도?

그 정도 인데요...


마찬가지로 주는 보시의 수준이 이정도면

다른 학인분들의 선물을 받는 것도 이정도 차원의 보시로만

느끼고 행하고 있는 거겠죠.


사실 청년이랍시고, 어리다는 이유로, 공부를 한다는 이유로.

학인분들이 주신 선물로 먹고 살고 있는데요.

주신 선물은 어떻게 또 선물해야 최고의 보시로 만들 수 있을까요?


통장에 있는 돈이 숫자가 아니라 다시 보시해야할 돈으로 보여지네요.


혹시 보시 잘 하는 법 아시는 분 계시면 댓글 부탁드려요 :)



5월 29일



명리수업 들으시는 서혜영 선생님께서

구례의 지인분께서 직접 만드신 황차를 선물해주셨어요.

황차는 차잎을 볶아 비빈 뒤 바구니에 퇴적시키는데

그 사이 차잎이 물러 황변되면서 만들어집니다.


해독과 숙취 소화불량 등 기운이

꽉 막혔을 때 마시면 기를 통하게 해준다고 해요.

책 읽고 글 쓰는데 생각의 길이 막히시나요?

황차가 기를 통하게 해주니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5월 31일

줄자샘께서 이번달도 어김없이 떡값 성금을 주셨어요.


6월 1일

근영 샘께서 집 앞 카페의 맛난 원두를 선물해주셨어요.


6월 2일



미솔이누나가 G7 카푸치노를 8 box

선물해주었어요~

(하루에 3봉지씩 먹는다고 하니 감시를 부탁해요~!)


6월 3일

상헌 샘께서

<니체와 불교>세미나에서 모인 벌금 5만원을

회식을 하는데 보탤수도 없고(코로나라 회식을 못해요ㅠㅜ)

어디 쓸 데가 없을까? 생각하시다가



카페 매니져들 얼굴이 떠오르셨다고 하시면서

카페 성금으로 주셨어요.


6월 8일




소민샘께서 1 + 1 하는 맛있는 딸기청을 구매하시고

하나를 카페에 선물해주셨어요.


6월 9일

수성에서 공부하시는 한수빈 선생님께서

보이차를 선물해주셨어요(카페 운영하시다 정리하고 공방을 하신데요)


6월 10일



규태 샘께서 식탁세미나원들에게 선물해준

콜드브루 커피를 한결이가 선물해주었어요~



차. 커피, 떡, 딸기청, 성금... 고맙습니다.


다음 일지는 보라누나의 카페일지로 돌아올게요 안녕~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단비님의 댓글

단비 작성일

제가 선물하는 마음을 돌아보게 되네요. 받아주세요!! 하는 마음으로 선물을 하는 것이라니, 다음에 선물을 하고싶을 때 승현의 일지를 떠올릴 수 있겠군요.

이하늘님의 댓글

이하늘 작성일

받아주세요! 하는 마음으로 보시하고
꿍꿍이가 있는 선물도 최고의 보시로 만들어주는 태도라니 참 멋있습니다.
보라쌤의 표정을 보니 다른 건 몰라도 니체 세미나 벌금은 최고의 선물이 된 것 같은데요??? ㅋㅋ

미죠리님의 댓글

미죠리 작성일

앜ㅋㅋㅋ보라언니 돈사진 너무웃겨요ㅋㅋㅋㅋㅋ
(저 이제 하루에 1봉지만 먹어융...)

미죠리 감시자님의 댓글

미죠리 감시자 댓글의 댓글 작성일

넷?!?!? 하루에 1봉지'나' 먹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