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이모저모

연구실 이모저모

<주방일지>주방에서 배운 것

게시물 정보

작성자 미죠리 작성일21-07-21 07:25 조회293회 댓글5건

본문


<주방일지>


안녕하세요~ 주방매니저 미솔입니다!

믿기 힘들지만 오늘이 벌써 마지막 주방일지랍니다...!!


처음 밥을 볼 때 주방에 들어가서 덜덜 떨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주방활동을 마무리하고 있다니요..ㅎㅎ

그동안의 저의 주방활동이 어땠는지는 잠시 후에 말씀드리기로 하고

우선 이번주 선물목록을 함께 보실까요?



!이번 주 선물목록입니다!


7/16


곰샘께서 컴퓨터 관련 일을 도와준 보라요원에게 고마우시다며 주방성금 10만원을 선물해주셨어요~

(공덕쌓은 보라보라ㅎㅎ 도움의 손길이 가면 선물이 되어 옵니다^_^!)

감사합니다~



7/17


선민샘께서 [인문 공간 세종]이라는 공부공간을 새로 얻으신 기념으로

쫄깃한! 흑임자설기를 잔뜩~~!!! 보내주셨어요^^



(마스크 쓴 한입샷..ㅎㅎ)

새로운 공간에서 멋진 공부 만들어 가시길 바랍니다! 너무너무 축하드려요!>_



7/17


윤하 어머니께서 맛있는 딱딱이 복숭아를 한 상자 보내주셨어요~



상자에 성함이 안 적혀있어서

누가 보내주신 복숭아일까~~ 윤하와 머리를 맞대고 궁리했었는데

어머님이셨군요ㅎㅎ!

감사합니다,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7/18


경아샘께서 주말에 시댁에서 직접 따오신 꽈리고추를 선물해주셨어요!



(수줍은 꽈리고추샷..)

항상 지인분들이나 샘께서 직접 재배하신 건강하고 맛난 식재료들을 선물해주고 계신 경아샘ㅎㅎ

감사합니다, 맛있게 먹겠습니다!




이번 주 선물목록은 여기까지입니다~

모두모두 감사드려요~~!!





사람들의 마음이 오가는 것을 가장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주방활동!

청정주방에 이어 저희 베풂주방도 코로나주방이었기에

본래 깨봉주방의 크나큰 스케일을 직접 경험해보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매일 전국 방방곳곳에서 도착하는 선물들을 정리하고

일지를 쓰면서 이런 코로나 시국에도

사람들은 마음을 주고받는다는 것과

마음은 거리를 따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한번은 곳간이 비었다는 소식을 전했는데

그 다음날부터 곡물들이 파도처럼 넘쳐 들어오는

기적같은 일도 있었답니다^_^)


제가 주방을 통해서 배운 것은

사람은 마음을 주고받는 존재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마음이 오갈 때 우리는 행복을 느낀다는 것입니다.


인턴 때부터 약 1년 동안 정말 많은 선물 사진들을 찍었는데

그 사진들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었어요

선물을 한 사람이든 받은 사람이든

모두가 웃고 있다는 것입니다

사람은 마음이 오갈 때, 즉 연결되어있을 때 행복하다는 것을

저는 주방에 와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긴밀히 연결되어있는 지를 너무 몰라서

주방에서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고

덕분에 정말 많이 배웠습니다


+덤으로

지금껏 조금만 힘들면 그만두는 식으로 살아와서

그 누구보다 제 자신에 대한 신뢰가 없었는데

항상 옆에서 같이 고민해준 매니저호정

발 벗고 나서서 도와준 보라승현 인턴들,

주방을 꼼꼼히 살펴봐준 주맘, 조언을 주신 선생님,

그리고 주방을 이용하는 수많은 사람들 덕분에

그 단단한 연결의 힘으로 전과는 다른 제가 되어 주방활동을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나도 할 수 있구나!’라는 제 자신에 대한 신뢰가 생겼다기보다는

이러한 연결망 위에 선다는 것이 또 다른 존재를 만든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주방은 참으로 신비로운 공부터입니다ㅎㅎ





새로운 주방팀(주방매니저 보라,윤하 & 주방인턴 용제,단비)이 꾸리는 주방은 어떨까요?

8월부터 시작되는 새 주방을 기대해주세요!!



다음주에는 호정이의 마지막 주방일지가 올라갑니다

다음주에 뵈어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이달팽님의 댓글

이달팽 작성일

언니가 인턴할 때가 엊그제(?ㅋㅋ) 같은데.. 벌써 마지막 주방일지라니! 끝에 이렇게 멋진 일지를 쓰다닛..
일 년 주방 너무 수고 많았어요! 덕분에 매일매일 따뜻한 밥 잘 먹었습니다 고마워용!!
그런데 전 아직 제 이름이 주방글자 옆에 있는 걸 보면 흠칫하네요..

보라님의 댓글

보라 작성일

미솔 고생많았어요!
함께 활동하면서 재미있었고 많이 배웠습니당!
다른 활동의 장에서도 즐겁게 잘 배우는 미솔이가 되길 바라요!

글쓰기행자연님의 댓글

글쓰기행자연 작성일

미죠리~~ 고생많았어유!!
청정주방에서 베풂주방까지~ 즐거웠어요~~ 옆에서 긍정에너지가 늘 느껴졌다능!
피좌팀에서도 큰 활약 기대합니닷

남산호저님의 댓글

남산호저 작성일

ㅎㅎ 미솔~~ 고생 많았디야! 너가 꼼꼼히 이것저것 챙겨주어서 같이 하는 동안 든든했어!
월별로 여러 좌충우돌을 겪으며..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ㅎㅎ
주방에서 겪은 것, 알게 된 것들을 발판 삼아 앞으로의 활동에서 공부가 더 깊어지기를 응원할게!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๑˃̵ᴗ˂̵)و

이승현님의 댓글

이승현 작성일

혼자서있는 미솔에서 연결망위에 선 미솔로 진화했네요. 멋있다 ㅋㅋㅋ
누나의 시비를 가리는 마음도 연결망위에서 어떻게 바꼈는지도 궁금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