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사람들

연구실 사람들

문빈

게시물 정보

작성자 홈피지기 작성일20-02-09 12:52 조회2,096회 댓글1건

본문






고등학교 2학년 글쓰기 수행평가 시간.

1시간 동안 한 문장 썼다.

결과는 처참했다.

글 쓰는 직업은 결코 하지 않으리라 다짐했다.


대학교에 갔다.

레포트를 쓰란다.

눈물 콧물 흘리며,

동기형의 도움을 받으며 꾸역꾸역 썼다.

이런 식으로 대학 생활할 수 없겠다 싶어서 군대로 튀었다.^^


키도 작은데...

이상하게도 헌병대로 배치받았다.

영창 근무를 섰다.

오전에도, 오후에도, 새벽에도.

2시간 동안 철창 주변을 걷는 게 주 임무다.

걸으면서 미래에 대한 오만가지 생각을 했다.

그때 주로 떠오른 생각은 글쓰기였다.

어떻게 하면 글을 안 쓰는 곳에 가서 살 수 있을까?’

대학에 가면 레포트를 써야 하고, 공무원을 해도 보고서를 써야 한다, 직장에 가면 기획서를 써야겠지?’

‘아...이번 생은 망했다...’

이렇게 영창에서 나는 어딜가도 글은 써야 한다는 걸 깊이 깨달았다.

그렇다면 이제 남은 건 훈련이다! 밑바닥부터 배워보자!

군대에서 쌩쑈를 했다^^

일기도 써보고 독후감도 써보고....


전역 후 이상하게 학교는 가기 싫었다. (글 써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인가?!)

글쓰기를 조금 제대로 배워보고 싶었다.

학교를 자퇴하고 서울로 무작정 올라왔다!

이곳저곳 돌아다녔다!

그러다 도착한 곳이 남산강학원 & 감이당이다.

지금은 남산강학원 & 감이당에서 좌충우돌하며 글쓰기를 배우고 있다^^

1p 글을 입춘에 시작해 31번의 수정을 거쳐 입추에 끝내기도 했다.

지금도 글쓰기가 어렵지만, 이제는 재밌다!

어떨 때 보면 제일 하기 싫어하고, 못했던 걸 하고있는 내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다.

운명의 장난인가?!


글쓰기가 재밌어진 건 날카롭고 진실 된 피드백을 해주는 도반들 덕택이다!

그들이 없었다면 매번 똑같은 글을 쓰고, 매번 똑같은 문제에 부딪혔을 듯하다.

앞으로도 친구들과 함께 읽고 쓰고 양생하고 밥벌이하며 거룩하고 통쾌하게 살아가고 싶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바람님의 댓글

바람 작성일

갓으로 쓰고
투구로도 써서
세상머리를 맑게 하시고
독약처럼 쓰고
사약처럼 써서
개똥 밟아도 단맛나게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