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사람들

연구실 사람들

윤하

게시물 정보

작성자 홈피지기 작성일20-02-09 12:55 조회1,493회 댓글2건

본문





십대 후반, 공부가 뭔지도 모르고 공부를 하러왔다가 

루쉰, 푸코, 카프카, 굴드 등등을 난생 처음 읽으며 내 세상이 참 좁다는 것을 알았다.


2년여간 이런저런 세미나를 전전하며 묵언수행을 하다가 

연구실에 ‘살러 들어’왔다.

큰 결심도 생각도 없었으며, 

다만 연구실에서 공부하시는 선생님들의 공부에 대한 열기와 

이렇게 사는 삶에 대한 확신 같은 것에 감화되었던 것 같다.



이십대, 동양철학을 만나며 (역시 또 난생 처음으로) 살아야겠다, 는 생각을 했다. 

어떤 힘으로 살아가야 할까, 하는 오랜(?) 질문이 있다. 

동양철학과 함께 이 질문을 내 나름 풀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


늘 내 마음보다 과분한 것들을 받고 과분한 자리에 있는 것 같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몸을 일으켜 몸의 자리에 마음을 데려오려고 노력한다.


(ps. 다음에는 유머를 좀더 갈고 닦아 “캡옹 문리스뎐”과 같은 자기소개를 써볼 수 있었으면 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이원훈님의 댓글

이원훈 작성일

수고하십니다. 강감찬 글쓰기 학교 주말반을 수강하고 싶어서요......*** 휴대폰번호 필터링 ***

소담상님의 댓글

소담상 작성일

ㅋㅋㅋㅋ캡옹 문리스뎐의 유머는 아니지만
윤하의 찐~한 마음을 담은 소개도 좋네요ㅎㅎ
과분한 자리에 감사하는 마음이 있었다니 ...과연?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