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강학원

본문 바로가기
남산강학원을 즐겨찾기에 추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실 사람들

연구실 사람들

호정

게시물 정보

작성자 홈피지기 작성일20-02-09 12:59 조회2,372회 댓글0건

본문






놀이동산, 빵집, 카페 등등의 서비스업에서 인생의 숭고한 의미를 찾으려고 헤매다가

하도 잘 안 보여서 책을 폈다.

인생의 숭고한 의미, 어디 있는가. . .

내가 사는 이유, 빨리 말해죠~ ~!!

 

우연히 남산강학원에 왔는데, 처음 들은 수업이 근영샘&푸코의 자기배려.’

머리가 반짝반짝한(물론 푸코가) 멋쟁이 선생님의 한 말씀.

 

짜식 너, 인생의 의미를 찾는구나~? 근데 그럴수록 너 자신이랑 멀어질 걸?”

 

내가 가열차게 해온 일이 나를 나로부터 소외시키는 일이었다니.

왜인지 말로 설명은 안 되는데 화장실 변기통을 붙잡고 꺼이꺼이 울었다.

난생 처음 겪은 정신적 충격에 이끌리듯 글쓰기 수업을 여름까지 들었다.

계속되는 자잘한 충격들에 신이 나서 공부하다보니 어느새 일은 뒷전.

공부할 시간이 부족한데...’

고민하고 있는 내게 시냇물의 지혜를 졸졸 흘려보내준 동학이 있었으니(癸水 최희진샘)

 

일을 줄이고 공부하면 되잖아.”

 

그럴 수 있다는 생각을 한 번도 못해본 내게 또 한 번의 타격이 왔다.

공부하는 백수로 살 수도 있다니…….

그런 상상력을 불어넣어준 희진샘에게 아직까지도 많이 많이 감사하다.^^

 

공부하는 백수로 사는 지금은

하루에도

예전보다 훨씬 더 많은 일들을 겪고, 다양한 순간들을 사느라고

바쁘다고 말할 시간도 없을 정도로 바삐 산다.

 

어떻게 이렇게 살 수 있을까

어떻게 이렇게 (많은 사람과 사건들을) 만날 수 있을까

감탄하며 youtube백수로 산다라는 영상을 친구와 함께 만들어 올리고 있다.

(youtube 채널 강감찬tv ‘백수로산다참고 ㅎㅎ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DC0viEJZuyZFJOkLbNtaqe708bHs6KLZ)

 

영상에 나오는 친구들, 선생님들을 보고 있으면

멋진 책 한 권을 읽고 있는 것 같아 즐겁다.

내가 만들고 내가 즐겁다니 허헣

 

이 글을 쓰면서 맞다. 내가 인생의 숭고한 의미를 찾았었지하는 기억이 어렴풋이 난다.

지금은 그럴 새가 없다.

옆 사람과, 책과 어떻게 하면 새로운 걸 잼나게 만들 수 있을지를 서툴지만 즐겁게 해나가고 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